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57

[도서 리뷰]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관리 핸드북 > 진행에 앞서제대로 개발자가 되어 일하기 전, 아직 대학교 졸업을 하기 전에 SI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곳에서 일을 한 적이 있다.그곳에서의 경험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데, 그 중 기억에 남는 한 가지가 바로 '개발자'라는 명칭에 대한 것이다.그 전까지는 '프로그래머'라는 표현으로 알고 있던 직업이었는데, 물론 그 표현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불리는 용어로서는 '개발자'라고 한다고 그곳에서 일하는 선배로부터 들은 기억이 있다.나에게 있어서 '개발자'라는 단어의 인식은 그 때부터 였던 것 같다.이후로 개발자 직업을 갖게 되면서, '개발자'에 대한 생각은 나에게 대단히 큰 영역을 차지하고 있다.'개발자란 무엇일까?''개발자로 취업하는 방법은 무엇일까?''개발자로서 성장하는 방법은 어떤 것일까?''.. 2024. 5. 25.
[도서 리뷰] 읽기 쉬운 코드 > 진행에 앞서코드를 작성하는 일을 오랜시간 업으로 해온 개발자의 시선에서 보면 코드에는 개발자의 사상이 담기게 된다.보는 관점마다 코드의 특성을 다르게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코드를 작성할 때 얼마나 읽기 좋은 코드인지에 대한 판단이 곧 좋은 코드라고 판단하는 관점에 대한 것이다.쉽게 말해 가독성이 좋은 코드가 좋은 코드이다.나는 나 스스로에게 이해력이 낮기 때문에 최대한 쉽게 작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편이지만, 그것보다도 중요한것은 코드를 읽는 시간에 훨씬 많은 시간을 소요하기 때문이다. 물론 이 읽는다는 표현은 다른사람의 코드를 읽는 행위를 말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 시간이 지나면, 내가 작성한 코드가 더 많아질 수 있기 때문에 상관없지 않은가 하고 생각할지도 모른다.하지만 그렇지.. 2024. 5. 14.
[도서 리뷰] 연봉 앞자리를 바꾸는 개발자 기술 면접 노트 > 진행에 앞서책을 쓸 때는 독자를 타깃으로 정하고 해당 독자에게 필요한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그래서 책을 읽을 때마다 그 책은 과연 독자에게 도움이 되는지를 가장 먼저 생각해보고, 다 읽고나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보통은 다양한 주제의 책을 보기 때문에 때에 따라 기준은 어느정도 달라지는 것은 있겠지만, 보통은 특정한 목적의 사람으로 정해지기 마련이다.하지만, 이번에는 일반적으로 나와 같은 개발자로 일하는 사람이라면, 혹은 개발자가 되기 위해 학교를 다니는 학생이라면 누구든 관심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주제의 책을 발견하였다.자신이 어딘가에 취직해서 일을 할 것이라는 사실은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상황이며,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누구든 기술면접이라는 것은 맞닥뜨리게 되어있다. 면접에 앞서 정도.. 2024. 4. 28.
[도서 리뷰] 한 권으로 끝내는 이미지 생성 AI with 미드저니 > 진행에 앞서 나는 몇 달 전 Stable Diffusion으로 가볍게 이미지 AI 생성 겸험을 해 본 적이 있다. 사실 처음에는 뭔지 잘 모르고선 결과물만 한참 보다가 그래도 신기술덕후인 내가 이런것들 follow-up을 못해서야 되겠냐는 심정으로 진행을 했었다. 생각보다는 어려움을 느끼고 첫번째는 좌절했지만, 좀 더 시간이 지나고나서는 쉽게 설치할 수 있는 버전도 나와있어서 그것으로 진행했던 생각이 난다. 이제는 이런 세계도 어느정도 안정화가 되어가는 중이라고 생각했다. > 책에 대한 간단한 정보 사실 미드저니는 책을 통하기 전에는 이름도 못들어본 AI 서비스이다. 그래도 이미 결과물에 대해 몇가지를 경험했기 때문에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았다. 이 책은 이미지 생성 AI에 대해 잘 모르지만.. 2024. 3. 24.
[2023 뉴질랜드] EP02. 해밀턴 주변 - 와이토모 동굴, 키위 하우스, 호비튼 무비 세트장 전날 밤. 120km가 넘는 거리를 달려, 해밀턴 숙소에 도착하였다. 그렇게 밤을 보내기 전 나는 철저하게 준비할 수 밖에 없었다. 다음 날 스케줄이 상당히 타이트했기 때문에. 일단 호텔 조식을 먹고 출발하기 위해서는 7시에는 일어나야 했다. 9시 15분까지는 와이토모 동굴로 도착했어야 했기 때문이다. 물론 차를 타면 한시간이면 충분히 가기야 했겠지만, 여러 변수도 고려해야 하니 8시에는 차를 출발해야 했고, 그러려면 아침식사도 예약해놓은 상태에서 아침을 먹어야 했기에 준비하는 시간까지 고려하면 그래야만 했다. 하지만, 아침에 일어나니 시간은 이미 8시를 향하고 있었다. 분명 알람을 맞췄지만, 시차라는게 무시못할 것이었다. 뉴질랜드는 한국과 4시간 차이가 나며, 그것이 느린게 아니라 빠르기 때문에 문제가.. 2024. 2. 2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