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영화 리뷰] 1987 (When the Day Comes, 2017)
    [Review]/Movie 2017.12.31 02:57

    영화 1987


    1987 (2017)

    1987 : When the Day Comes평점9.4/10
    드라마
     한국
    2017.12.27 개봉
    129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장준환
    (주연)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영화 1987은 1987년의 시대를 그린 영화이다.


    특별히 1987년에 한국 근현대사에 의미있는 일들이 많이 일어났는데, 그 중 박종철군의 고문치사사건에 대해 재조명한 영화이다.


    이것으로 시작한 큰 사건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대극이다.



    이 영화에 나오는 주요 인물에 대한 모습으로 포스터를 구성하였다.

    이 인물들 말고도 주옥같은 조연 및 우정출연자들이 대거 있다.

    포스터가 두 종류인데, 특별히 이 포스터가 조금 더 와 닿는 것은, 위에서 보여주는 여섯명의 인물이 주인공이라기 보단, 아래의 벌떼와 같이 모여든 수많은 군중들이 주인공이 되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SONY |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0sec | F/4.5 | 0.00 EV | 10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1:29:17


    이 영화의 발단이 되는 사망한 스물 두살 대학생, 박종철 군의 아버지 박정기(배우 김종수)이다. 시신을 화장하여 강가로 나온 모습. 


    SONY | ILCE-7RM2 | Manual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5:02 11:50:54


    대공처장인 박처원 처장(배우 김윤석)이다. 이 어두운 방에서 전략을 짜고 행동한다.


    SONY | ILCE-7RM2 | Manual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3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4:29 11:57:53


    대공수사처에서 최환 검사(배우 하정우)에게 화장을 종용하러 방문한다.


    SONY | ILCE-7RM2 | Manual | Pattern | 1/100sec | F/3.2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5:06 10:20:51


    흐릿하게 나온 뒤를 보면, 김일성을 필두로 한 관련자들의 사진이 나온다. 중요한것은 김대중을 비롯한 반대파 세력은 모두 나와있다는 것이다. 즉, 공산주의와는 무관한 자들이 대부분으로 보인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800sec | F/4.0 | 0.00 EV | 9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7:12 10:23:23


    한병용 교도관(배우 유해진)이 지나가다가 검문당하는 모습이다.


    SONY | ILCE-9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4.0 | -0.30 EV | 12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6:04 09:32:29


    연희(배우 김태리)가 대학에 입학한 뒤, 동아리 홍보하는 모습을 보기 직전 모습이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400sec | F/3.2 | 0.00 EV | 5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6:13 17:36:49


    한병용 교도관이 조카에게 선물과 동시에 부탁을 하는 장면이다.


    SONY | ILCE-7RM2 | Manual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4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5:01 10:07:43


    조한경 반장(배우 박희순)을 비롯하여 대공수사처의 수사처 사람들이다. 아래 의사와 간호사의 응급처치를 지켜보는 장면이다.


    Canon | Canon EOS-1D X Mark 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4.0 | 0.00 EV | 10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6:10 15:55:49


    동아일보의 윤상삼 기자(배우 이희준)이다. 특유의 집념으로 이 사건을 제대로 취재하려 애쓴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1250sec | F/4.5 | 0.00 EV | 167.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7:08 12:46:13


    윤상삼 기자는 최환검사를 통해 정보를 얻고자 방문한다.



    영화 극초반이다. 이 장면은 임진각에 가족사진을 놓고 훈장을 자랑하듯 제사를 치루는 장면이다. 끝나고 나오는 길에 남영동 대공분실에 문제가 생겼다는 이야기를 접한다.



    이 장면이 바로 그 유명한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 라는 말을 하는 장면이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이기에 모인 기자들 모두 공분을 한다.



    최환검사가 화염병을 만드는 대학생에게 혼내는 장면. 휘발유와 신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며, 언어유희로 잠시 웃음포인트를 준다.



    생각에 잠긴 최환 검사.



    손을 보면 알 수 있는 것처럼 항상 술을 담아 넣고 다닌다. 술 마시는 장면은 계속 나온다.



    한병용 교도관이 검문당할 때, 잡지를 검사당하는 모습. 위기의 상황이었다.



    한병용 교도관이 조카인 연희에게 부탁하는 모습.



    한병용 교도관이 수감실에서 근무하는 모습이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320sec | F/3.2 | 0.00 EV | 92.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6:13 15:44:43


    당시의 신형 워크맨을 선물받고 좋아하는 연희. 그러면서 동시에 부탁으로 받게되는 물건을 보고 애매한 표정을 짓는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800sec | F/3.5 | 0.00 EV | 159.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12 18:20:35


    결국 부탁으로 이동하는 연희. 다른 남자들과는 다르게, 음악을 들으며 잡지 한권정도는 들고다는 모습이 그리 어색하지 않은지, 검문하는 사람들도 지켜보기만 할 뿐, 딱히 검사를 하지 않는다.


    Canon | Canon EOS-1D X Mark 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4.5 | 0.00 EV | 15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4:22 10:02:14


    대공수사처에 끌려간 삼촌을 만나러 온 연희



    조한경 과장은 희생양으로 등장한다.(물론 억울하지만은 않은 희생양이다. 고문에 함께 참여한것은 사실이므로, 다만 다른사람의 죄까지 함께 짊어지는 점은 희생양으로 비춰진다.)



    이 장면을 보면 대공수사처의 군기잡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예리한 눈으로 지켜보는 윤상삼 기자. 오연상 교수는 난감해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다.(대공수사처의 압박에 의해)



    선물을 건네는 삼촌 한병용 교도관과 그것을 건네받는 조카 연희. 태영백화점이라는 쇼핑백이 눈에 띈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500sec | F/2.8 | 0.00 EV | 132.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6:29 11:15:21


    감시의 눈을 피해 숨어 지내는 김정남(배우 설경구). 재야인사로 정의구현사제단을 통해 폭로하는 결정적 역할인 한 인물이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79.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3 00:23:58


    동아일보의 이부영 기자(배우 김의성)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영등포 구치소에 수감중인 상태이다. 여기서 알게 된 소식을 밖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중앙일보 편집국장(배우 오달수)이다. 잠시 출연하지만, 아주 급박한 상황속에서 각인이 되었다.



    동아일보 편집국장(배우 고창석). 보도지침을 무시한채 불의에 맞서자는 모습으로 나온다.


    SONY | ILCE-9 | Manual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17 19:08:16


    장세동 안기부장(배우 문성근)이다. 박처원 처장에게 지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Canon | Canon EOS-1D X Mark II | Manual | Pattern | 1/125sec | F/2.8 | 0.00 EV | 1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5:26 13:30:42


    강민창 치안본부장이다(배우 우현). 이 역시 박처장에게 지시하지만, 자신의 자리 또한 연결되어 있으므로 매우 곤란한 상황들에서 어찌할줄을 몰라한다.



    박종철군의 사망 이후 영안실에서의 부모님 표정.



    부검을 실시할 때 참관한 박종철의 삼촌 박월길이다.(배우 조우진) 표정이 넋이 나가있으며, 부검을 지켜보는 내내 눈물과 슬픔이 가득했다.



    신문으로 이 사건이 어떻게 흘러감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롯데시네마 수원점에서 관람하였다.

    1관이었으며, 슈퍼플렉스라 화면이 상당히 넓어서 마음에 들었다.


    시놉시스는 다음과 같다.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영화의 결말이 궁금한 사람은 아래의 내용을 참고하기 바란다.





    이 때의 역사를 이렇게나마 상세하게 접할 기회가 없었기에, 이러한 장면 하나하나가 너무 와 닿았고, 2016-2017을 보내는 우리의 모습 역시 촛불혁명을 이뤄낸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마음으로 우리 안에 불의가 아직도 가득한 세상은 아닌지 점검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


    이 전의 택시운전사나 변호인 같은 영화들, 그리고 남영동 1985와 같은 영화 모두 한 사건 및 한 인물들에 집중하고 있다고 보면, 이 영화는 쟁쟁한 등장인물을 포함하여, 광장에 모인 모든 군중들에 집중한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엄청나게 탄압했던 이 시대를 거슬러 극력히 저항했던 선배들이 있었기에 우리나라가 여기까지 이를 수 있던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


    영화의 흥행을 떠나서, 영화가 막이 내리더라도,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한번 쯤은 봤으면 한다.



    감독은 장준환 감독.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지구를 지켜라'를 만든 감독이다.


    러닝타임은 129분으로, 엔딩 크레딧을 어느정도 포함한다고 하면 거의 두시간에 가깝다. 각 인물들이 다양하게 나오기 때문에, 이러한 측면에서 흐름을 잡다보면 빠르게 시간이 흘러간 것 같다.



    내 맘대로 영화 평점: 8 / 10



    스틸 컷 및 정보 출처: http://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08595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