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권위와 순종.
    [Thinking]/a Piece of Life 2011. 12. 6. 00:32


    나에게 참 어려운 주제가 있다.

    권위 그리고 순종.

    하나님을 믿는 나에게. 하나님이 이 세상의 절대자임을 인정하는 나에게.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나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위의 두 단어인데...

    참 아이러니하게도.. 난 위의 두 단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해하려고 노력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최근들어 읽는 책과 들었던 말씀. 그리고 이 세대의 여러 분위기 속에서 저 단어가 귀중하다는 것을 알았다.
    물론 이전까지 완전 무시한것은 아니다.
    나 역시 보수적인 사고방식이 강해서인지 자라면서 점점 저 단어의 중요성을 알아가고 있었다.

    최근에 읽은 책은 A.W.Tozer의 '이것이 그리스도인이다'와 팟캐스트로 들었던 이찬수목사님 설교말씀..
    그리고 오늘 인터넷 게시물을 통해 본 한 학생의 여교사 불순종 사건(이건 불순종을 넘어서서 교권박탈사건이라고 해야겠지...)

    이 세대가 악한데. 그 또한 악함을 악함이라 보지 않고, 그것을 다양한 시각에서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서 걱정이다.

    내가 자주 찾는 게시판들을 뒤져봐도 그렇다. 그것만 보고있노라면 드는 생각은..
    '이세상에 절대악과 절대선이라는게 존재하기는 한걸까..?'
    '다양성을 인정해야 하는것이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분위기인데.. 좀 이상해..'
    내가 최소한 양심에서 호소하는 이야기들조차도. 너무도 자명한 정의에 대한 부분조차도 언급을 할때에 그것을 정답이다 라고 말하면.. 왜 그러느냐고 반문이 바로 들어오는 분위기이다.

    참 병들었다.


    특별히 권위와 순종은 더욱 그렇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다는 교육을 한다고 하면서 정작 교육을 하는 선생님들은 안중에도 없고,
    아직 제대로 무엇이 옳고 그른지 판별도 되지 않는 아이들의 생각을 존중하기 위해 그래도 맞다고 하는 어른들의 기본적인 생각마저 전달하기 어려운게 이 세대이다. 거짓말 전혀 보태지 않았다.

    만약 사랑하는 아이가 칼을들고 놀고있으면, 그 칼의 무서움을 이야기할줄 아는게 어른이며, 또한 그 이야기를 들을 줄 아는게 아이이며, 혹여나 그 이야기를 듣지 않는 아이에겐 때려서라도 제대로 알려주고 잘못된 용도로 사용할 시에는 그것을 고쳐줄줄 아는게 어른이어야 하는데...
    이상하게 이 사회는 그것을 막는다.
    그것을 권위주위적이라고 하면서 막는다. 그리고 군중들 또한 그것이 맞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며 동의하는 의견과 그래도 아니라는 의견이 나뉜다.

    하나님을 떠나면... 이것이 맞다.
    하나님을 등지면... 기준이 없다.
    하나님을 모르면... 맞다고 한다. 모든것이..

    하나님을 알았으면 좋겠다.

    아니... 최소한.. 권위주의적인 권위가 아닌, 진정한 리더쉽가운데서 나오는 권위. 그리고 그것에 대한 순종.
    아름다운 모습들이 이뤄졌으면 한다.
    윗사람은 아랫사람을 사랑하고 섬겨주며 진정으로 위하고,
    아랫사람은 윗사람을 진정으로 존경하며 순종하는 그런모습이 있었으면 한다.

    나부터 시작하자.

    '[Thinking] > a Piece of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권위와 순종.  (0) 2011.12.06
    서바이벌을 비롯한 경쟁을 보며..  (0) 2011.08.16
    노다메.  (2) 2010.10.19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