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inking]/a Piece of Life

노다메.

by 반가운 해피빈이 2010. 10. 19.

노다메 칸타빌레.

1~13까지.
그리고 유럽편까지 다 보았다.
(물론 최근 개봉한 최종악장까지는 봐 줘야 하지만.)

참 어이없으면서도 웃기면서도 감동시키는 묘한 매력이 있는
헨타이 역할에 노다메. 그리고 그 안에 빠져버린 치아키.

완전히 다 보고나선 리뷰라도 써야할 기분이다.

그냥 오늘은 다 본 기념으로 간단히 포스팅을 마친다.


반응형

'[Thinking] > a Piece of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권위와 순종.  (0) 2011.12.06
서바이벌을 비롯한 경쟁을 보며..  (0) 2011.08.16
노다메.  (2) 2010.10.19

댓글2